나눔·배려·봉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세계인과 함께 이루고자 하는 정신입니다.
상세
등록인 안윤경
등록일 2020-11-11 조회수 2
제목 국내 최초 뱀장어전용 어도 특허 받아
관련사업 농어촌개발
게재일 2020-11-11
농어촌공사, 국내 최초 뱀장어전용 어도 특허 받아
금강 하굿둑 뱀장어 전용 어도 설치 후 모니터링 결과, 전용 어도 효과 입증
어린 참게, 유생, 망둑어류 등 수산자원량과 생물다양성 증가에도 기여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국내 최초로 뱀장어 전용 어도를 개발해회유성 어류 특성을 이용한 어도에 대한 국내특허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 설치 활용되어온 일반 어도는 크기가 큰 어류 중심으로 설계되어 물살이 세다보니 실뱀장어와 같은 작은 개체는 실제 이용이 어려웠다.
이에 공사는 학계 전문가의 자문을 구하고 해외 연구사례 비교 분석 및 현장실험을 통해 2018년 금강 하굿둑에 뱀장어 전용 어도를 설치하고 결과를 모니터링 해 왔다.
공사가 설치한 뱀장어 전용 어도는, 어도의 경사도와 유량·유속을 조절하는 장치들로 구성되어 유영능력이 약한 실뱀장어의 특성이 고려됐다.
특허의 주요내용은 어도의 경사도 유량유속 조절 바닥 부착 솔 재질 유인수로 및 방류량을 조절하기 위한 장치 등이다.
실제 설치된 뱀장어 전용어도의 모니터링 결과, 연 평균 70마리 이상의 실뱀장어가 거슬러 오르는 모습이 직접 관찰되었고 어린 참게와 유생, 망둑어류 등이 관찰 되며 수산 자원량과 생물다양성 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특허를 활용해 뱀장어 전용 어도를 설치할 경우, 수산 자원량의 확대와 함께, 치어를 잡아서 양만장에서 키우는 방식으로 양식하고 있는 장어양식 어가의 소득 증대가 기대되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이번 특허 취득으로 국내 최고의 어도 전문기관으로 인정받게 됐다공사는 앞으로도 생태계 복원과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10년 전국 어도 5,081개를 직접 조사하고 문제점을 파악함으로써 개·보수가 필요한 어도를 매년 24개소씩 개보수하며 어류의 이동을 모니터링하고, 2013년부터는 국가어도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해 오고 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김인식 사장 사업현장 안전점검
다음글 포스트 코로나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는 어촌공간 발전방안 모색
   담당부서   :  홍보실
만족도 조사(평가)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