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배려·봉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세계인과 함께 이루고자 하는 정신입니다.
상세
등록인 안윤경
등록일 2021-04-05 조회수 2
제목 농어촌공사, 에너지절감형 김건조기 설치지원
관련사업 기타사업
게재일 2021-04-05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지자체와 함께 추진한수산가공분야 에너지절감시설 보급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 히트펌프를 설치한 전국 8개 김 가공시설 사업자들은 설문에서 이용기간(202011~20213월까지)동안 전기요금이 기존대비 평균 51% 절감 됐으며, 김 생산능력과 품질이 높아져 경영여건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답변했다.
수산가공분야 에너지절감시설 보급사업은 전기히터나 보일러 등 기존의 김 건조설비를 히트펌프식 김 건조기로 교체해 주는 사업으로 작년에 처음 도입됐다.
그동안 물김을 마른 김으로 건조하는 과정에서 많은 에너지 소모에 따른 경영비용에 부담을 겪어온 김 가공어가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운영비용 절감과 생산량 증대 효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다.
실제, 충남 서천에서 김 가공시설을 운영하는 석진선 대표는 전기히터를 히트펌프로 교체한 후 매달 3천만원씩 나오던 전기요금을 절반으로 줄였다. 53% 에너지 절감효과를 인정받아 한전의 히트펌프 설치 지원금도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전남 고흥에서 김 가공시설을 운영하는 김정술 대표도 히트펌프 설치 후 김 건조시간이 짧아져 하루 생산량이 20%이상 늘어나는 효과를 봤다. 생산량이 늘어났을 뿐 아니라 상품성 또한 인정받아 위판장에서 좋은 가격에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사업효과를 토대로 공사는 총 사업비 41억원 규모로 8개 김 가공시설에 김 건조기 설치 지원을 할 예정이다.
추진 절차는 에너지 절감을 희망하는 사업자가 지자체에 사업신청서를 제출하면 지자체는 현장조사 등을 거쳐 사업자 선정여부를 결정하고 이후 공사가 보급사업 시행 전반을 맡게 된다.
* 비용부담율 : 국고 50% 지방비 30% 자부담 20%
공사는 예비사업자에 대한 현장 조사를 마쳤으며 4월 중 지자체가 사업자를 선정하면 올해 11월까지는 사업을 마무리해, 사업자들이 당장 올 겨울부터 경영 개선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촌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기존의 에너지 저효율, 다소비 산업 구조를 탈피해야 한다공사가 그동안 양식장에 친환경에너지를 보급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산물 가공시설도 에너지 체질 개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말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농촌협약 실행력 향상을 위한 직원 역량강화 집중추진
다음글 전문가와 함께 농산어촌 공간을 디자인하다
   담당부서   :  홍보실
만족도 조사(평가)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