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배려·봉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세계인과 함께 이루고자 하는 정신입니다.
상세
등록인 안윤경
등록일 2021-05-26 조회수 5
제목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생산성 증대, 경영지속성 높인다
관련사업 생산기반
게재일 2021-05-26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생산성 증대, 경영지속성 높인다
집단화된 과수 주산지 205개 지구 9,640ha조성, 올해는 신규 14지구 600ha 기본조사 완료
생산량 증가와 노동시간 절감으로 생산유발효과 6,056억원, 농가만족도 89.9%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전체 9,640ha)으로 생산량은 10a126.6kg 증가하고, 노동시간 절감(1필지당 15.9시간)효과가 있다고 26일 밝혔다.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은 자유무역협정으로 인한 과수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2004년부터 2020년까지 전국 205지구 9,640ha에 시행 됐다.
올해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대상지구로 선정한 강원 정선군을 비롯한 전국 6개 시·, 10개 지차체, 14개 지구*에 대한 기본조사를 지난 14일 완료했다.
* 강원도 정선군(1지구), 충북 충주시(1지구), 전북 남원시(1), 경북 포항시(2), 영천시(3), 청도군(1), 영양군(1), 경남 함안군(1), 창원시(2), 제주 서귀포시(1)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은 과수주산지 중 집단화된 지구로 규모가 30ha이상이고 사업수혜농가들이 사업시행주체에 5년 이상 생산량의 80%이상 출하 약정한 지구에 대해 용수공급, 경작로 확·포장, 배수로 정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기준을 정하고 대상자가 신청을 하면 공사와 시군이 공동으로 시행한 조사를 통해 농식품부에서 대상 지구를 확정한다.
이후 공사의 기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도에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시행자가 세부설계와 시행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거쳐 착공하게 된다.
실제, 사업 시행 이후 농가의 만족도는 89.9%로 높게 나타났다. 사업 효과 확인을 위해 공사 농어촌연구원과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상 농가들은 용수원개발, 경작농로 확포장, 배수로 정비 순으로 만족도가 높다고 답변했다.
사업효과에 대한 분석에서는 용수공급 및 경작농로·배수로 정비를 통해 전체 9,640ha에서 생산량이 약 12,205톤 가량 증가했다. 이는 10a당 평균 126.6kg에 해당되는 양이다.
여기에 과수등급 이상 비율은 7.4% 증가하고 비율은 7.8%로 줄어들면서 등급 품질이 높아져 판매금액도 평균 17백여만원 정도 증가했다.
또한 용수공급 시간과 진출입 편리로 인한 농업 노동시간이 1필지 당 연간 15.9시간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기반조성 사업효과 >
효과
항목
세부내용
비고
안정적 식량생산
10a당 생산량 증가
10a126.6kg 증가
 
생산물의 품질개선
등급비율
7.4%p 증가
1,321.7/kg 증가
농업 지속성
kg당 판매금액 증가
277/kg 증가
 
농업 노동시간 절감
1필지당 연간 15.9시간 감소
(농한기인 12, 1월 제외)
용수공급시 1필지당
연간 6.8시간 감소
과수원 진·출입시
연간 9.1시간 감소
특히, 잠재농가에 대해 조사한 과실생산을 이용한 용수 이용에 대해 설문에서는 개인관정과 계곡하천양수 비율이 주를 이뤄 기반조성사업의 필요를 느끼는 농가가 80%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는 대내외적인 농업여건 변화와 과실재배농가들의 가뭄방지시설에 대한 수요가 높은데 따라 사업 실효성 강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김인식 사장은 시장개방 뿐 아니라 최근 기후변화 등 농업환경 변화에 따라 과실재배농가들이 안정적인 농업용수 확보와 함께 생산기반 현대화 수요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안전하고 깨끗한 농업용수 공급과 생산기반 구축을 통해 농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농어촌公, 지역 취약계층에 유기농 행복 꾸러미 전달
다음글 농어촌공사, 여름철 재해대비 농업기반시설 전수점검
   담당부서   :  홍보실
만족도 조사(평가)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