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등록인 안윤경
등록일 2020-06-24 조회수 4
제목 농어촌공사, 포스트코로나 시대 농촌 활성화 방안 모색
관련사업 농어촌개발
게재일 2020-06-24
농어촌공사, 포스트코로나 시대 농촌 활성화 방안 모색
 
지역개발 전문조직인‘KRC지역개발센터토론회 갖고 농어촌 발전방향 모색
농어촌 지속성장을 위한 공간 활용인‘K-Farm’사업 구체화를 위한 종합 토론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24일 나주 본사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농촌마을을 활성화를 위한 KRC지역개발센터 토론회개최했다.
공사 지역개발 전문조직으로 본격 운영 중인 전국 KRC지역개발센터 담당자가 참석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각 지역개발센터 현장 현안 관련 사례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표자를 비롯한 최소 인원이 모인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그 외 담당 직원들은 공사 영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해 의견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특히,‘그린어메니티 활용 K-Farm 사업()’에 대한 정부 정책 제안에 앞서 사업 구체화를 위한 종합토론이 참석자들의 열띤 토론으로 높은 관심을 모았다.
K-Farm’은 도시와 인접한 경관이 우수한 지역에 임대농원, 체류농원, 체험농원, 휴먼케어센터를 복합적으로 배치해 국민 힐링공간 종합 플랫폼을 조성하는 사업모델로서 포스트코로나 시대 농어촌 지속성장을 위한 농어촌 공간 활용이라는 점에서 적합성에 주목하고 있다.
가장 큰 장점은 도시민 누구에게나 농촌지역에서 체험, 휴식, 힐링, 케어 활동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농업인에게는 새로운 일자리와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도시에서의 문제점을 농촌에서 해결한다는 장점으로 도농 상생에 새로운 지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참석 직원들은 농업·농촌을 바탕으로 한 공동체 구축으로 농업·농촌이 갖는 공익적이고 다원적 가치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자는데 뜻을 모았다.
공사는K-Farm’사업 모델의 정책화 추진을 위해 국책 연구기관인 균형발전연구단에 한 차례 제안하였으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합동 토론회를 여는 등 사업모델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변화를 기회로 삼아 창의적인 기획과 과감한 실행으로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한 우리 농어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농정의 가치를 실현하는데, ʹKRC 지역개발센터ʹ와 함께 공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다음글 농어촌공사, 한국기후변화학회 공로상 수상
   담당부서   :  홍보실
만족도 조사(평가)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