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배려·봉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세계인과 함께 이루고자 하는 정신입니다.
상세
등록인 안윤경
등록일 2021-08-25 조회수 4
제목 지역개발사업 농어촌소통지도사에게 맡겨주세요
관련사업 농어촌개발
게재일 2021-08-25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819일부터농어촌퍼실리테이터자격명칭을농어촌소통지도사로 변경하여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의 명칭은 농어촌 주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용어(퍼실리테이터) 되어 있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용어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공사는 외래어로 된 자격명칭을 농어민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도 이해하기 쉽도록우리말로 된 자격명칭 변경 공모전을 실시했다.
공모결과를 토대로 자격소지자(258)의 선호도 조사 및 국립국어원의 정책용어 자문을 거쳐, 농식품부 등 내외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를 통해 자격 명칭이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된농어촌소통지도사는 농어촌 현안해결을 위해 각계각층의 관계자 간 소통을 유도하고, 의견을 중재조정하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농어촌소통지도사는 브레인스토밍 등 다양한 기법과 도구를 활용하여 마을주민 간 갈등을 해결하고, 마을발전을 위한 현장포럼, 워크숍 등을 기획하고 진행하는 전문가로서, 2011년부터 현재까지 258명이 배출되었으며, 지역개발사업의 예비기본계획 수립, 역량강화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농어촌소통지도사양성교육 수료자는 53명으로, 자격검정 1차 필기시험과 2차 실기시험을 거쳐 오는 10월경에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양성교육, 자격검정 등 자격취득과 관련된 세부일정은 공사 누리집(www.ekr.or.kr) 사이버홍보(알림마당-공지사항)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합격자들은 자격취득 이후 농어촌의 여건 및 전망, 정부 정책방향의 변화 등과 관련된 보수교육 및 고도화교육을 통해 전문성을 보충한다.
김인식 사장은 이번 자격명칭 변경을 계기로 농어촌 지역개발 자격제도가 활성화되어, 농어촌의 잠재력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농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역개발 전문 인력을 지속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농촌재능나눔으로 코로나를 이겨나가는 대학생들
다음글 제4회 「어도(魚道) 사진 공모전」 개최
   담당부서   :  홍보실
만족도 조사(평가)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등록